la01.jpg
All Business News
Top stories summarized by our editor

'방만경영' JAL은 어떻게 부활했나

July 12, 2020

방만한 조직과 비효율적인 운영으로 상장폐지와 파산 신청까지 밟았던 JAL은 정부 주도의 구조조정과 이나모리 가즈오의 '아메바 경영'으로 2년만에 부활했다. 기업을 10~20명의 아주 작은 조직으로 나눠 독립채산제로 운영, 방만한 조직에서 익숙해 있던 구성원들에게 경영자 마인드를 심어준 것이다. If your attitude is bad, the outcome of your life or work will be even worse the greater your ability or effort is, thus leading to a miserable result. In February 2010, Inamori became chairman of Japan Airlines without remuneration to take charge of resuscitating the failed airline. Inamori thinks that people should put altruism at the center of their way of thinking.

 

이데일리, 한국경제, Japan Times, AviationPro

항공사 매각 난항, 아시아나 재협의·이스타 난기류

July 05, 2020

코로나19로 인해 전세계 항공산업의 최악의 위기로 두 항공사의 인수합병 작업이 모두 무산되는 거 아니냐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불거졌다. 한국항공협회에 따르면 2020년 2분기 국적 항공사 9곳의 국제선, 국내선 전체 여객 수는 557만4596명으로 2019년 같은 기간보다 76.4% 감소, 국제선 여객수는 97.8% 급감했다. The pandemic increases the likelihood of airline bankruptcies while reducing the number of ready buyers, as survivors struggle to preserve cash. Airline executives and analysts are forecasts it will take three years or more for demand to recover to 2019 levels.

시사저널, 비지니스포스트, Financial Times

경영현장마다 젊은 인재 동행, LG 구광모의 현장실험

June 28, 2020

LG의 젊은 미래인재에게 최고 경영진의 시선에서 미래사업에 대한 비전을 키울 수 있도록 구 회장이 직접 ‘경영 과외’ 기회를 부여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경영상황이 나빠졌다고 응답한 중소기업이 82.0%로 산업별로는 교육 서비스업·기타 개인서비스업 100%, 숙박·음식점업 98.5%, 부동산업 94.0%가 경영피해를 입었다고 답했다. In preparation for “New LG,” Koo has stepped up his on-site leadership, meeting with employees and sharing his management philosophy. Unlike the first year, which focused on identifying affiliates’ businesses, he began to show his colors with the “pragmatism” and “choose and focus” management style in the second year.

서울경제, 파이낸셜, Korea Herald

메디톡신 퇴출, 경영위기 메디톡신

June 21, 2020

메디톡스가 식약처로부터 매출의 절반을 차지하는 ‘메디톡신’등 3개 품목의 허가 취소로 창사 이래 최대 경영 위기에 직면했다. 중국에서 임상 3상을 마친 메디톡신은 국내에서의 허가 취소 결정으로 중국 보건 당국의 심사에도 적잖은 악영향을 미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South Korea's MOFAD revoked Medytox's permit for producing botulinum toxin products due to its use of unapproved ingredients and fabricating test results. Meditoxin, which accounts for about 40 percent of Medytox's annual sales, takes up around 35 percent of the local market.

청년일보, EconoTimes

마힌드라, 쌍용차 경영 포기 시사

June 14, 2020

쌍용차의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가 13분기 연속 적자를 낸 쌍용차에 대해 새로운 투자자를 모색중이며 손을 떼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업계 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글로벌 자동차 산업이 직격탄을 맞아 쌍용차의 경쟁력이나 판매 전망을 보고 새 투자자가 뛰어들긴 쉽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Goenka said, “We have been able to reduce their expenses and manage their cash flows. We are looking at potential investors and we are willing to give up ownership control in the company.” Not just SsangYong and GenZe, the company has promised to relook all its money-losing ventures and may exit several to reduce expenses.

스카이데일리, 국민일보, ETAuto.com

삼성 위기의 본질, 법리에 맞지않게 판단하는 것

June 07, 2020

“범죄가 있는데도 사법부에서 이를 이상하게 판단하면 기업 입장에서는 그것이 오히려 ‘리스크’가 될 것”이라고 이창민 한양대 교수는 밝혔다.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의혹과 삼성바이오 회계사기 의혹은 복잡다단 하지만 이재용 부회장의 삼성 경영권 승계작업 중 벌어진 불법행위 의혹이라는 ‘본질’은 단순하다. Prosecutors asked the court to issue an arrest warrant against Lee on suspicion of stock-price manipulation, audit-rule violations and other offences, culminating a probe into accounting fraud and a contentious 2015 merger of two Samsung affiliates that they said helped smooth Lee's succession. Samsung denied the stock-manipulation allegation against Lee, saying it was "beyond common sense" to claim Lee was involved in the decision-making.

이데일리, 한겨레, KDAL News

불법 경영권 승계의 삼성, 이재용 알고도 묵인했나

May 31, 2020

삼성의 경영권 승계 의혹 관련 불법 행위에 대해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재조사, 조만간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배임과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일환으로 합병과 분식회계가 이뤄진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South Korean prosecutors called in Samsung Group heir Lee Jae-yong again as part of an investigation into a controversial merger between two Samsung units. The prosecution service's investigation seems to have gained steam this year with fresh rounds of a probe into the group's top management amid reports that it's nearing an end.

경향신문, Yonhap

몸집 줄이는 현대제철, 강관사업부 매각 등 사업구조 재편

May 24, 2020

현대제철은 지난 4월 단조사업부문 분사를 신호탄으로 중국법인 통폐합, 강관사업부 매각 등 핵심사업 중심의 사업구조 개편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출강 공정을 자동화했고 올해 강건재 시장의 고도화와  2차 전지 사업의 대폭 신장에 맞춰져 있다. Hyundai Steel Co. does not have a plan for any further output cut, despite weak steel demand due to the coronavirus pandemic, its chief said. Hyundai Steel has three blast furnaces and an electric arc furnace, also known as a mini-mill, at its steel mill in Dangjin, about 120 kilometers south of Seoul.

팍스넷, 테크홀릭, Yonhap

코로나19 불확실성, 긴축경영 보다 기회를 찾아야

May 17, 2020

코로나19 불확실성에 국내 주요 제조업체가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으나 신사업 부문은 신성장 동력 확보 차원에서 예정대로 진행한다. 삼성의 유일한 해외 메모리 반도체 생산기지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4개월 만에 방문하며 글로벌 경영 행보를 재개했다. South Korea’s chaebol are family-owned conglomerates that came to power in the 1960s thanks to the protectionist policies of dictator Park Chung-hee. Reform may yet come, but if the pandemic further cements Samsung’s power, it won’t come easy.

뉴시스, 이데일리, Foreign Policy

불확실성의 시대, 혁신이 기업성장 엔진에 동력을 제공해야

May 10, 2020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상황과 기업 경영환경이 근본적 변화가 예측됨에 따라 기업들이 비상경영 강화에 투자계획 재검토 등 경영전략 다시 짜고 있다. 혁신의 시기를 놓치면 대기업도 언제든지 파산할 수 있는 시대로 경영혁신은 필요성의 수용과 합의, 문제의 해결, 혁신방안의 실천을 통해 추진된다. Innovation is at the heart of the pandemic response playbook for how companies will stabilize, reopen, and ultimately, grow during times of uncertainty. Focus on business continuity. Then, focus on expansion and scale.  Next, focus on digital growth and resilience. But at the top of the list, digital transformation needs a vision and that can only come from leadership.

뉴스프리존, 연합뉴스TV, ZDNet

1 / 17

Please reload

기사배열책임자 성욱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청희

IN CHARGE OF ARTICLE ARRAYS SIMON SUNG

IN CHARGE OF JUVENILE PROTECTION GRACE PARK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자료제공자 또는 엘에이에 있으며, 무단 이용의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