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All Education News
Top stories summarized by our editor
edu.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2/8/2024

법무부·교육부, 국제화 역량 인증대학 발표

법무부와 교육부가 ‘교육국제화역량 인증대학’으로 학위 과정 134개교, 어학연수 과정 90개교를 확정하고 우수 인증대학 18개교에 대해서는 정부 초청 장학생 수학대학 선정 시 추가 가점을 부여한다. 지난해 국내에 입국한 외국인 유학생 수는 전년 약 16만7000명에 비해 1만5000명가량 증가한 약 18만2000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The Korean government recognized 18 universities for their excellence in hosting programs for international students. A total of 134 universities offering degree programs, including the 18, and 90 universities providing language training courses were selected as certified universities. Many universities are planning tuition increases and more programs for undecided majors for 2025.

edu.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23/2024

매년 증가하는 사교육비, 학생이 원하나 학부모가 원하나

초·중·고 사교육비 총액이 2022년도에 25조원을 넘어선 한국, 자녀에 대한 높은 교육열로 학부모들은 지방대학보다 '인서울', '인서울' 중에서도 SKY, 요즘은 SKY보다 의학 계열로 보내려고 안간힘을 쓴다. 종로학원이 2023학년도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정시 모집 결과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정시 모집인원은 4660명이나, 합격생의 28.8%에 해당하는 1343명이 등록을 포기한 것으로 집계됐다. Koreans divide the country's 335 colleges in two: those "in-Seoul," and the rest. To tackle the social phenomenon of students shunning provincial universities, the government is eyeing hundreds of billions of won in extra funding to help those universities attract more students. Under the initiative, the Glocal University Project will select regional universities to receive 100 billion won ($76 million) each over five years.

edu.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5/2024

수시모집 40%도 못채운 대학 2배로 늘어

올해 대학 입시 수시모집에서 선발 인원의 40%도 못 채운 대학이 지난해 2배인 총 15곳에 달하며, 이 중 11곳은 수도권 외 지역으로 경북의 한 대학은 선발 인원의 10%도 채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4학년도 정시모집이 시작돼 원서접수 마지막 일인 1월 6일(토) 오후 6시에 마감하는 경우가 많으나, 고려대 등 일부 대학은 5일 마감으로 유의해야 한다.  The number of children eligible to begin elementary school in Seoul fell below 60,000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amid an annual decline in the number of children being born in Korea. Japanese society has come to understand the importance of and worked toward improving four key components: employment, housing, old-age support and women's careers.

edu.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1/14/2023

올해 수능 한파 없다, 이제 컨디션 관리 싸움

수능을 보는 16일 최저기온이 11~12도, 낮 최고기온이 18도 내외로 한파는 없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주말 동안 초겨울 한파가 닥치면서 컨디션 관리에 집중하고 있는 수험생들은 비상이 걸렸다. 컨디션 관리가 가장 중요한 만큼 수능을 일주일 남겨둔 시점부터 공부하고 쉬는 시간, 점심 시간도 수능 당일과 똑같은 패턴을 유지해 신체리듬을 일정하게 만들면 당일 좋은 컨디션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 The total number of applicants for the test decreased in 2023, while the percentage of retakers has reached its highest level in 28 years. The prediction that 2023’s Suneung will be easier than usual appears to have contributed to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retakers. The Education Ministry announced that 504,588 applicants have registered for 2023’s Suneung, a decrease of 3,442 from in 2022.

edu.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8/28/2023

2027년까지 외국 유학생 30만명 유치

정부가 대학 경쟁력을 높이고 학령 인구 감소 충격의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지난해 기준 약 16만7천명 수준인 외국인 유학생을 이공계 인재 중심으로 2027년까지 30만명 유치에 나선다. 첨단·신산업 분야 유학생을 전략적으로 유치하기 위해선 정부 초청 장학생 사업을 확대 개편해 이공계 석·박사생 비율을 지난해 30%에서 2027년 45%까지 확대한다. The Korean government has announced a plan to attract 300,000 foreign students by 2027. The plan, known as the Study Korea 300K Project, is tied to Korea’s need to fuel its economy with high-skilled workers and to the government’s understanding that the competition for the world’s top international students is intensifying. At the same time, the high-school-aged cohort of Korean students is rapidly declining, adding additional urgency to the plan.

edu.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7/31/2023

영유아 보육예산 교육부로, '유보통합' 본격 추진

정부가 '유·보 관리체계 일원화 방안'을 발표,  보건복지부와 시·도, 시·군·구에서 담당하고 있는 영유아 보육 업무는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으로 이관해 영유아 교육과 보육의 관리체계를 일원화한다. 예산 이관을 통해 복지부에서 교육부로 이체되는 국고 예산은 올해 기준 5조1000억원으로 올해 기준 유아교육 예산은 5조6000억원, 영유아보육 예산은 10조원이다. According to PowerSchool’s 2022 report, 34% use data to inform whole-child strategy implementation, 33% use tech to track student behavior progress, and 28% use tech to reinforce positive behavior. Amid condolences and calls for education reforms triggered by the recent death of an elementary school teacher, government-released statistics showed that a hundred teachers in the country have also taken their own lives in the last six years, highlighting a crisis in the education sector.

edu84.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4/18/2023

생존할 지방대 30곳에 5년간 1000억씩 투입

정부가 대학 폐교에 따른 지방 소멸을 막기 위해 ‘선택과 집중’ 전략을 추진, 2026년까지 지방대 총 30곳을 글로컬 대학으로 선정해 대학당 연간 200억원씩, 5년간 총 1000억원을 지원한다. 교육부는 2024년 만 5세를 시작으로 2026년에 만 3세까지 유아 학비 지원금을 인상하고 학령인구 감소로 규모가 줄어든 병설유치원은 통합해 방학 중 돌봄·급식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The Korean government will increase its tuition support for children between the age of three and five starting next year. According to the ministry, the plan includes increasing tuition support for kindergarteners starting with five-year-olds next year, four-year-olds in 2025 and three-year-olds in 2026. The government will gradually cover more of the bill for after-school activities, too, the ministry said.

edu83.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3/29/2023

사교육비 부담, 자녀 나이에 '0'붙이면 월 학원비

일상 회복에 최근 몇 달 사이 사교육비가 동시다발적으로 오르며 필수 과목 '국영수'에 예체능 학원까지 등록하게 된 학부모들은 최근 몇달 사이 부담이 커졌다고 토로한다. 정부는 일본이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병 관련 기술의 강제성을 희석하고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한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했다. South Korea's Foreign Ministry lodged a protest with Japan over descriptions in new Japanese elementary school textbooks, summoning a senior diplomat of its neighboring country. The ministry said that "expressions over wartime forced labor were trivialized" in the textbooks and urged Japan to sincerely reflect on its wartime history and past apologies.

edu82.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3/15/2023

사교육비 26조 사상최대, 등골 휘는 학부모

지난해 학생 수는 4만 명 줄었는데 초·중·고교생이 쓴 사교육비 총액은 26조원으로 전년도 23조4000억원보다 10.8% 늘며, 학부모들은 사교육비 부담이 지나치다고 입을 모았다. 시민단체는 학부모들의 사교육비 부담을 줄일 수 있는 공교육 내실화와 실제적인 제도가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Total expenditure on private education for Korean students was $20 billion last year, up 10.8 percent, according to a report released by Korean Statistical Information Service. Private education refers to all educational services received outside of the regular school curriculum, including tutoring and hagwons, or private cram schools.

edu81.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2/27/2023

혁신하는 대학에만 정부 지원

교육부가 중앙부처가 쥐고 있던 대학재정지원사업 예산 중 50%를 지방자치단체에 넘기고, 지원사업 칸막이를 없애 대학 자율성을 높이는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를 추진하고 있다. 정부가 2025년까지 유보통합을 밝힌 가운데 방점을 둬야 할 부분은 보육교사와 유치원 교사의 ’처우 수준’이지 ‘이름’이 아닐 것이다. A legal clause that requires foreigners to have a bachelor's degree or higher to teach students in Korea has become the subject of heated debate between the government and online private education industry. Ringle argues that it can ensure quality education by hiring undergraduates only from universities above a certain ranking, and that it can remove inadequate classes since all video chat classes can be recorded.

edu80.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2/7/2023

2023학년도 입시 결과의 특징

수능 고득점자들이 수시에 대거 합격함으로써 23학년도 정시에서 상위권의 지원자가 줄었고 영어의 영향력 과소, 사탐 난이도 증가에 따른 인문계열의 방어력 강화가 특징이다. 지난달 대교협 정기총회에서 진행된 전국 4년제 대학 총장 116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39.5%가 내년쯤 등록금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The Cyber University of Korea is gearing up to promote Korean language education for foreigners by offering various online programs. These programs are provided by the Korean Language Education Institute established in 2022 by CUK, Korea's first online university. After taking the classes, they can have practical exercises with instructors and get feedback from them to maximize learning effects.

edu79.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19/2023

대학의 혁신과 대학기술지주 역할

예전 대학의 위상과 많은 부분에서 변화가 있는 것이 사실이고 해외에서는 기존의 대학과는 다른 체계인 미네르바 스쿨 등의 혁신 교육에 대한 논의와 실험이 줄을 잇고 있다. 중국과 심지어 우리가 보수적으로 알고 있는 일본에도 4개 대학에 국가에서 1조원의 자금을 출연, 대학의 투자 활동을 독려하는 상황을 조성하고 있다. Funding is another important aspect of Switzerland’s success. Unsurprisingly, this results in considerable collaboration between universities and the country’s industry. This is formalized in the network of the eight Swiss Universities of Applied Sciences and the Arts, which acts as a bridge between the fundamental research taking place in the larger institutions...

edu78.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1/2023

국민이 겪는 문제 해결하는 교육부로 거듭나겠다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개인과 조직의 자율과 창의성이 더욱 존중받고 소통을 활성화하고 신뢰는 더욱 깊어지는 2023년을 만들고자 한다"고 밝혔다. 어린이집과 유치원의 교사 양성과정의 차이는 유보통합 실현의 가장 큰 걸림돌로 정부는 2027년까지 보육교사 양성 체계를 ‘학과제’로 바꾸기로 했다. Creative thinking can be defined as thinking out solutions to a problem or creating innovations by coming up with unique solutions, original ideas, or pioneer approach. Since the creative thinking process can be quite comprehensive, educators have to prepare the learners to competently address the problems through each step of the way. Few important steps to be highlighted are: Identifying opportunities or problems, Brainstorming...

edu77.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2/20/2022

29일부터 정시 접수, 26일까지 대입수시 추가합격 발표

26일까지 수시 추가합격자를 통보하고 오는 29일 정시 원서 접수를 앞둔 수험생들은 지망 대학의 수능 탐구 변환 표준점수와 영역 가중치 등을 살펴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 비상교육은 국어·수학·영어·한국사·탐구 등 직업탐구·제2외국어 영역을 제외한 전 영역 기출문제 학습 앱인 태블릿 전용 '기출탭탭'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The opportunity to receive higher education still depends largely on the income level of parents in Korea, a country with one of the highest college entrance rates in the world, a study showed. "This problem won't just give impact in the field of education, but it will lead to a long-term stratification of society.” said Choi Soo-hyun, a research with KRIVET.

edu76.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2/5/2022

다문화사회로 가는 한국, 세계시민교육 중요해져

이주배경인구의 비율이 전체 인구의 5%를 초과하는 다문화사회로 접어들고 있는 한국이 다문화가정 국가 간의 상호의존성이나 관련 교육의 중요성을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전라남도 교육청이 일본 사가현과의 국제교육교류 사업을 재개, 김여선 혁신교육과장은 “다문화강점 강화를 통한 글로벌인재양성 계획에 대해 사가현교육위원회도 공감과 관심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Although multiculturalism itself is a beautiful word, it has not been used as commonly in Korea but is now becoming more frequently heard in Korea, as the country is culturally diversifying. It is true that countries that are culturally and ethnically diverse are advanced with strong democracy and welfare.

edu75.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1/28/2022

어린이집·유치원 차별 없앤다

여당이 정책간담회를 통해 반별 정원, 기관보육료 지원 문제와 어린이집 원장의 교사 겸직 등 보육서비스 질 저하 문제를 시급히 개선하고 보육교사의 처우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초저출생이 극심한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정부가 어린이집 질을 높이고 시간제보육 서비스를 늘리는 등 양육자 부담을 대폭 완화하기 위한 정책을 추진한다. A demonstration experiment using artificial intelligence to detect dangers that could lead to fatal accidents at day care centers and kindergartens is underway in this southwest Japan city. It is designed to analyze footage to detect dangers and provide information that can be used to ensure safety measures and prevent life-threatening accidents at child care facilities.

edu74.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1/21/2022

대학별고사·입시설명회, 대입레이스 본격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끝났지만, 대학별 논술·구술 면접, 입시설명회 등 본격적인 대입 레이스는 수능 종료와 함께 지난 주말부터 시작됐다. 잇올 랩 이상목 소장은“대입은 수능 점수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변수로 많은 기회가 열려 있는 입시 영역이 있는 만큼 대입 전략에 따라 입시성공 여부가 달라질 수 있다.”고 전했다. In the JoongAng Ilbo's comprehensive assessment, which took into account all 33 categories and looked at 45 four-year comprehensive universities across the nation that offer degrees in at least four of six major fields - humanities, social sciences, natural sciences, engineering, medicine and arts and physical education.

edu73.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1/7/2022

다가온 수능, 늘 하던 패턴대로 학습 이어가야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0여일 앞으로 다가오자, 전문가들이 컨디션 관리에 유의하면서 수험생이 늘 하던 패턴대로 학습을 이어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신임 이주호 부총리는 첨단분야 글로벌 리더 육성, 규제 없는 대학 지원, 디지털 기술 활용 맞춤교육 강화, 교육의 국가책임 강화를 4대 정책 목표로 제시했다. South Korean young people face fierce competition in the education system and when they enter the workforce. Beyond the short-lived slogans and campaigns, a more profound cultural shift must take place to confront the socioeconomic structures and daily practices that young people are struggling to overcome.

edu72.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0/31/2022

2023 정시 대학별 변경사항

정시에 서울대가 지역균형전형 신설과 교과평가를 도입하는 등 수능 영역별 반영 과목 및 비중에 따라 유불리가 달라지므로 자신에게 유리한 방법을 적용하는 대학을 살펴야 한다. 자신에게 취약한 부분을 되짚고 보완, 마무리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자신의 상황에 맞는 전략적 준비도 필요하다. The PitchBook university rankings attempt to answer the question of which colleges do the best job educating entrepreneurs, by counting the number of VC-backed founders among their alumni. Nearly 65% of undergraduate schools on the list are public, compared to 35% for private institutions.

edu71.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0/17/2022

학업성취도 자율평가 대상 확대

정부가 기존 초1~고1을 대상으로 시행했던 '기초학력 진단-보정 시스템'의 응시 대상을 2024년부터 고2까지 확대하고 2025년까지 학생 개인별 수준에 따른 맞춤형 진단을 제공한다. 조희연 교육감은 "공교육의 질을 높여 교육의 격차를 줄이고, 다양한 방식의 배움을 통해 학생 한 명 한 명이 역량과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The National AI Education Lab for innovative products in the field of artificial intelligence will conduct research on smart digital education innovation. The use of intelligent technologies in the classroom has increased dramatically in recent years. To exploit opportunities and prevent undesirable effects, Nolai has now been established.

edu70.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0/5/2022

대학 공교육비 투자, OECD 평균의 58%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이 분석한 ‘OECD 교육지표 2022’에 따르면 한국 2019년 기준 대학생 1인당 공교육비 지출액은 1만1287달러로, OECD 평균의 64.3%에 불과했다. 정부의 반도체 관련 사업 예산이 약 8000억원 중첩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으나 정작 첨단산업 교육센터 구축 예산 등 필요예산 7500억원은 반영되지 않아 논란이 예상된다. Universities outside the capital region have been battling over higher enrollment in semiconductor departments. Universities should be in charge of training the masses, and post-graduate courses in graduate school labs should be expanded for research activities to generate elites with postgraduate and doctorate degrees.

edu1.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9/27/2022

교육부, 국립대 사무국장 민간에 개방

교육부가 국립대 사무국장에 교육부 고위공무원을 파견하는 대신 타 부처 공무원과 민간에까지 직위를 개방해 대학의 자율성·독립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국가교육위원회가 출범했으나 사회적 합의에 기반해 독립적으로 운영되기보다 교육부 정책 추진의 '면피용 기구'로 전락하거나 정파적으로 흐를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The National Education Commission will finally be launched, after two months of hiccups, but concerns over its legitimacy remain. One of the first tasks of the committee is to evaluate and decide on the 2022 revised curriculum. "I think universities should provide an environment where students can have diverse experiences. Education is about broadening the options...

edu69.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9/13/2022

국내 최초 미네르바식 혁신대학 설립한다

한국아세안친선협회가 미국의 미네르바 프로젝트와 손잡고 오는 2024년 가을학기 개교를 목표로 혁신대학을 국내에 설립, 동아시아와 아세안 약 10개국 학생 100명을 선발한다. 국내 유수 대학교의 특수 단과대학 형태로 설립되며 경영학, 사회과학, 인문학, 컴퓨터과학, 자연과학 등의 전공과 심화과정으로 구성된 다양한 4년제 학위를 제공한다. The Korea-ASEAN Friendship Association has entered into a partnership with Minerva Project to build a new educational institution, based on the Minerva model. The new institution will provide students with the cognitive tool set needed to support peacebuilding, conflict mitigation and resolution locally and globally.

edu68.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8/22/2022

‘확장현실’ 학습모델, 대학 혁신 공유의 장 열려

교육부가 포항공대, 한양대 등 대학혁신지원사업 참여 대학 우수사례를 바탕으로 교수·학습, 학사제도 등 대학 교육환경을 혁신하기 위한 전략과 개선 방향을 모색할 예정이다.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의 사용처를 찾지 못하고 기금으로 쌓아두는 관행이 심해지며 교육계에선 현행 교부금 사용 방식을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More faculty are supplementing their lesson plans with “extended reality,” or XR learning, which includes virtual and augmented reality. Across campus, efforts are underway to make XR technology more accessible to professors and their students. XR learning is another way to expand that experiential learning, Gaudelli explained.

edu67.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7/19/2022

주요대학 2023 수시모집 주요사항

전국 4년제 일반대학은 2023년 신입생 34만9124명을 모집, 이 가운데 수시에서 사회통합전형과 지역인재 특별전형이 대폭 늘어났고 전체 정원의 78.0%인 27만2442명을 선발한다. 한국공대는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이 전담하는 ‘2022년 지역산업 연계 대학 Open-Lab 육성 지원사업’ 사전기획과제에서 우수 평가를 받아 2단계 본 사업에 선정됐다. It has been two years since that fateful interview day. Although I am currently a graduate student here at Stanford, I still have no idea what happened and why I was admitted. Departments at Stanford have policies that they will not release feedback about their decisions to students. Let me again point out how asinine that is.

edu66.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7/11/2022

한국외대 명예홍보대사에 '콩고 왕자' 위촉

'콩고 왕자'로 알려진 조나단 욤비를 명예홍보대사로 위촉한 박정운 한국외대 총장은 "조나단 학생과 한국외대의 긍정적인 이미지가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기업평판연구소가 최근 한달간 대학교 브랜드평판을 빅데이터로 분석한 결과, 1위 서울대학교 2위 고려대학교 3위 연세대학교 순으로 나타났다. Princeton mathematician June Huh was awarded the Fields Medal - often referred to as the “Nobel Prize of Mathematics” - at the International Mathematical Union Award Ceremony. Huh is the first mathematician of Korean descent to win the medal. The Fields Medal is one of the highest distinctions that can be conferred upon a research mathematician.

edu65.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7/4/2022

시·도 교육감 학력신장 한목소리, 자사고 존치 등 충돌

17개 시·도 교육감이 지난 1일부터 4년 임기를 시작, 교육감들은 한목소리로 ‘학력 신장’을 외치는 한편, 자립형 사립고 존폐 등에 대해서는 첨예하게 입장이 나뉜다. 이정선 광주시교육감은 "단 한 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는 혁신적 포용 교육으로 다양성, 책임, 미래, 공정, 상생의 가치를 교육정책에 담아 새바람을 일으키겠다"고 말했다. The reason an overseas degree has become such a crucial step on the path toward joining the Korean elite lies in the corporate and educational policies that have been pursued over the past three decades, and their veneration of the “global elite.” International degrees have been a major force in certain areas, including US tech companies. But they have...

edu64.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6/27/2022

대학생 무상교육 공약, 즉시 시행하는 장성군

민선 8기 김한종 장성군수 당선자 인수위원회가 공약사항 추진 계획 검토를 완료하고 ‘대학생 무상교육 공약’을 중기에서 단기로 변경하고 즉시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전국 대학 총장들이 가장 시급하게 혁파해야 할 규제로 ‘교육판 배급제’라는 비판을 받는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를 꼽았다. Most in-state undergraduates at the University of Michigan will see no increase in out-of-pocket tuition expenses this fall with approval June 16 of the university’s budget for the coming year. About one-in-four undergraduates from Michigan - more than 4,000 students - will pay no tuition at all because of financial aid.

edu63.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6/14/2022

사립대 교육용 재산 수익용 전환 쉬워져

사립대학 기본재산 관리 지침을 개정을 통해 학령인구 감소로 재정난을 겪는 사립대가 재정난을 개선토록 법인이 소유한 유휴 교육용 재산을 수익용 재산으로 전환이 용이해진다. 진보 성향의 조희연 교육감이 차기 협의회장에 선출됨에 따라 새 정부와 교육감협의회가 민감한 교육 이슈를 둘러싸고 입장차를 보일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The pandemic’s influence on higher education will be long-lasting and transformative - but not necessarily negative. Today, leaders in higher education are using lessons learned during the pandemic to reshape their institutions in ways that otherwise might have taken years to implement.

edu62.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6/8/2022

재정 지원 제한 대학 21개교 확정

교육부 등은 지난달 17일 22개 대학을 재정 지원 제한 대학으로 지정, 이의신청을 받아 최종결과는 선린대를 구제하며 정부 재정 지원 제한이 확정된 곳은 전국 21개 대학이다. 에듀윌이 자격증과 공무원 교육 시장에 이어 하반기 오프라인 학원을 개설하는 등, 600억원대로 추정되는 국내 대학 편입 교육시장에 진출한다. According to Orfield, higher education has become an instrument “for the perpetuation and even the deepening of stratification and inequality” that too often rations opportunity by price. Baum and McPherson are also certainly right that higher education isn’t a silver bullet that can single-handedly overcome societal inequities.

edu61.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5/30/2022

초·중학교 환경교육 의무화

'환경교육의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의해 초·중학교의 장은 학교 환경교육을 실시하도록 하고, 어린이집에도 유치원과 동일하게 환경교육을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박순애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가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지명되면서 교육부의 구조조정이 본격화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The outlook of the election for Seoul’s education superintendent remains blurry for the conservative bloc, as candidates have failed to form a merger while continuing to attack each other. “I call for the self-reflection of the KTU as the group has ruined education so much that I have to run a campaign under such an extreme slogan,” Cho Jun-hyuk said.

edu60.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5/16/2022

신임 교육차관, 공교육 전반적 전환 필요

장상윤 신임 교육부 차관이 "아이들이 미래 사회에 필요한 역량을 갖추고 개개인의 소질과 적성을 살릴 수 있도록 공교육 체제 전반의 전환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오는 6·1 지방선거에서 치러지는 17개 시·도 교육감 선거 후보등록이 마감된 25일 현재 현직 교육감 13명을 포함한 61명이 등록을 마쳤고 경쟁률은 3.6대 1이다. Research shows that outdoor classrooms promote inquisitive thinking, improve mental health, and reduce stress. Trask said there will be a transition period to get teachers, children and parents ready for the outdoor approach. The hope is that adults, as well as children, will benefit from experiences with nature.

edu59.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5/9/2022

미래에 적합한 대학교육인가, 대학과 기업의 괴리

국내 업계에선 “경쟁국들은 반도체 인력 확보를 중요 과제로 삼아 양성 토대를 마련하는 데 비해 한국 정부는 무심하다”고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대학이 사회 변화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 하는 경직성 탓도 있지만 재정 부족으로 인한 운영 역량이 떨어지는 점도 간과할 수 없다. According to Stanford University’s Guide to Reimagining Higher Education, 96% of university chief academic officers think that their students are ready for the workforce, whereas only 11% of business leaders feel the same. At the national level, governments will push universities into more R&D and innovation to gain national competitiveness, including R&D in defence and national security sectors.

edu58.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4/25/2022

VR·메타버스로 캠퍼스 혁신

최근 대학들이 ‘캠퍼스 디지털 전환’에 나선 가운데 AI, VR, AR, 메타버스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학생의 참여와 강의의 질을 끌어올리는 한양대의 혁신 사례가 눈길을 끌고 있다. 코로나19 유행 감소로 일상 회복이 추진되면서 학교 현장도 오는 5월부터 전면 등교와 교육활동 정상화를 시작한다. Schools will adapt “normalcy attendance” measures, meaning face-to-face classes will be held and online classes will be reserved for special circumstances. Schools will adapt the normal attendance routine from May 1, when the transition stage begins, reintroducing both academic and extracurricular activities for all students.

edu57.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4/18/2022

뿌린 대로 거두는 대학 랭킹의 실상

영국 QS의 2022년 세계 대학 순위가 발표에 따르면 아시아에서 싱가포르국립대, 난양공대가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고 남보다 앞서 보고 앞서 투자하는 자가 승자가 된다. 수십 조원의 발전기금을 가진 미국 사립대학과 민간 발전기금의 1.5~3배 정부 대응 출연금을 지원받는 싱가포르 대학을 따라잡기 위해 국가 고등교육 재정 투자의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 The 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 and Nanyang Technological University have emerged as the top universities in Asia based on global rankings by subjects. "The consistent improvements made by Singaporean institutions in our rankings result from a decade of investment and strategising," said Ben Sowter, research director at QS.

edu56.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4/11/2022

교육부, 빠르면 내달 정상 등교 검토

교육부는 내달부터 적용할 학교 방역 체계와 학사 운영 방침에 대해 논의에 착수, 방역 당국이 조만간 내놓을 포스트 오미크론 대응체계와 연계해 이를 결정할 방침이다. 시행착오 끝에 최근 전국 학교 곳곳에 조립식 건물인 '모듈러 교실'이 들어서고 있고 업그레이드를 거듭해 이제는 미래교실 체험이 가능한 수준이라고 한다. Taking a step back from its initial decision to ban COVID-19-confirmed students from taking midterms, the Ministry of Education is looking into allowing them to sit for the exams. The decision was met with complaints from students and parents, as a significant number of students will be likely to miss out on the exams due to the ongoing omicron wave.

edu55.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4/4/2022

교육부, 등교 확대로 교육 결손 해소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이달 정상적인 등교수업과 교육활동 재개를 통해 학생들이 겪고 있는 교육결손 문제를 해소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이같이 학습, 심리정서, 교육여건 개선 3개 영역에 44개 추진과제를 수립했으며, 올해 국고 1097억원을 비롯한 사업비 6032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The Education Ministry said it will inject $492.69 million into its “education recovery” project to provide academic and psychological support for students that have had to cope with the prolonged COVID-19 pandemic. Under the plan, the ministry also plans to connect schools with psychiatrists to conduct both virtual and in-person sessions for any students in need.

edu54.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3/28/2022

코로나로 유학연수 방한 외국인도 급감

지난해 유학연수 목적으로 한국을 찾은 외국인이 8만명에 그쳐 전년보다는 32.4% 줄었고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37만6천명보다  80%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육아정책연구소와 공동으로 대통령 당선인의 대선 공약중 하나인 유아교육·보육 통합 관련 '제5차 교육정책 열린 대화'를 개최한다. The universities that originally invited these students who overstayed their visas are now facing the consequences, as the sanction measure bans them from admitting any students of foreign nationality for a year. An official at a university in North Jeolla Province, who also requested anonymity, pointed out the lack of government support for monitoring the students.

edu53.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3/21/2022

대학교육 재구조화, 급변하는 대내외 환경에 대응

학령인구 급감과 기술·산업 환경의 급변, 코로나19 팬데믹 등 급변하는 대내외 환경에 대응학고 학생이라는 수요자 중심으로 고등교육 체제의 전환 필요성이 제기된다. 미넬르바 스쿨을 벤치마킹한 태재대학 염재호 설립준비위원장은 스스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고 남들이 생각하지 않은 정보를 만들어낼 수 있는 능력을 키워주는게 고등교육기관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Minerva’s educational philosophy is rooted not in the ability to pass an exam but in acquiring skills that students and employers say can prepare them to thrive in the world beyond academics: the ability to think critically, to think creatively, to communicate effectively, and to be able to apply those skills to working on a team.

edu52.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3/7/2022

탄소중립 실천하는 식생활 교육 추진

서울시교육청이 기후위기가 심각해지며 먹거리 전환에 대한 사회적, 교육적 요구가 커지자 채식급식을 늘리는 등 학교 현장에서 먹거리 생태전환교육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이번 주 중으로 14일 이후 학사 운영 방안에 대해 발표할 예정으로 그동안 강조했던 것처럼 정상등교 원칙은 변함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While the Education Ministry has advised schools to switch to online-only classes if needed until Friday, from March 14, schools are set to have person-to-person classes. Schools are giving out testing kits to students to test themselves. Students can update their test results through a mobile application and share the results with schools.

edu51.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2/24/2022

대면수업 확대 앞둔 대학가, 혼합수업 진행

3월 개강을 앞둔 대학들이 교육부 방침에 따라 1학기 수업을 대면수업을 원칙으로 하면서도 일정 인원이 넘을 경우 비대면수업을 병행하는 등 혼합 수업으로 진행한다. 최근 오미크론 유행에 따라 대면 수업을 일시적으로 유예, 성균관대학 등 일부 대학이 개강 이후 첫 2주간 비대면으로 수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The gradual decline in children's reading abilities is supported by long-term data. "The academic achievement level of the country has been on a downward spiral since the survey began in 2000, and Korean students have difficulty reading complicated texts," said a KICE researcher.

edu50.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2/16/2022

지자체 신청받아 대학 규제특례 추진

지방대육성법 개정으로 지자체 신청을 받아 고등교육혁신특화지역에 지정되는 지역 내 대학은 대학 수업을 기업에서도 할 수 있게 허용해 주는 등 규제가 완화된다. 일본 정부가 3월부터 업무 목적의 방문자와 유학생 등 외국인을 대상으로 입국 규제를 단계적으로 완화한다. For nearly two years, international programs at universities and schools had to adapt to change as mandatory quarantine and remote learning were brought in. But recent data shows there has been little change in demand despite the COVID measures. A representative at Sogang University in Seoul said things have pretty much recovered to pre-pandemic levels.

edu49.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2/9/2022

올해 교육정보화 사업에 1.6조원 투자

교육부가 올해 인공지능 선도학교 1000개교, 교실 기가급 무선망 구축 등 교육정보화 사업에 1조6000여억원을 투입한다. 정종철 교육부 차관은 "디지털 전환 촉진을 위해 교육정보화 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하고, 정보화사업의 품질관리와 환류체계를 구축해 교육현장에서의 효과를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Schools in Korea are to move into “normalcy” attendance measures for the new semester set to begin in March, the Education Ministry said, announcing new COVID-19 protocols for schools. To minimize uncertainty, the Education Ministry has devised a four-stage system for responding to the virus crisis at schools.

edu48.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2/3/2022

유치원 교원 자격 기준, 보건·영양 교사 추가

유치원에 둘 수 있는 교원 자격 기준에 보건교사와 영양교사를 추가하는 유아교육법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돼 해당교사의 배치에 법적 근거가 마련된다. 국내 초·중·고등학교에 다니는 국제결혼·외국인 가정 학생이 지난해 16만58명으로, 2012년 4만6천954명의 3.4배로 늘어났다. The number of students from multicultural backgrounds in Korea steadily increased to reach over 160,000 last year - a more than threefold increase from 46,954 in 2012. Experts point out that the growing number of children from diverse backgrounds should be better reflected in government policies.

edu47.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18/2022

학교 업무 재구조화, 시범학교 20곳 공모

경기도교육청은 회계, 인력채용 등 교무실 업무 일부를 행정실로 넘기는 '학교 업무 재구조화' 시범학교 20곳을 공모하고 사업 효과성이 검증될 경우 확대할 계획이다. 서울시교육청은 한국 국적 유아에게만 지원하던 유치원 누리과정비를 3월부터 관내 공·사립 유치원에 재원 중인 외국 국적 유아에게도 지원한다. Foreign children aged 3-5 in Seoul will receive education fee support equivalent to that for South Korean children from March, the city's education office said. There are currently 318 foreign children enlisted in public kindergartens, including 264 who also take after-school classes. There are 366 children in private ones, including 313 taking after-school programs.

edu46.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11/2022

대학의 위기의 본질, 질적 수월성 미확보

교수 8인이 대학 위기의 본질은 교육과 연구에서 질적 수월성을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지적, 그 해법으로 제대로 된 법령의 마련과 법체제의 정비를 제시했다. 교육 관련 법령은 모두 60여 개의 법률과 180여 개의 하위법령으로 이루어져 복잡하기만 할 뿐 정작 중요한 내용은 빠져 있다는 주장이다. The number of Koreans studying abroad in 2020 decreased by around 41% compared to 2018, according to research by the Korean Ministry of Foreign Affairs. Korea’s MOFA reports the status of Koreans as of the end of the previous year through diplomatic missions abroad every odd-numbered year.

edu45.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2/20/2021

다시 원격수업, 미국도 줄줄이 온라인으로 전환

지난달 22일 일상 회복이 시작된 지 4주 만에 서울·경기·인천 수도권 학교가 다시 원격수업으로 전환, 영상 끊김 문제와 교육격차 문제도 보완책을 마련한 모습이다.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이 확산하면서 미국도 대학 뿐 아니라 국공립학교를 관할하는 일선 교육청도 지난해 대유행 때처럼 온라인 수업으로 서둘러 전환하고 있다. Schools in the capital area will resume remote learning this week as part of a government campaign aimed at stemming the fast spread of the coronavirus, officials said. The government's new guidelines come as coronavirus infections among children in kindergarten through high school averaged 869 daily cases from Dec. 9-15, nearly double the 456.6 cases from Nov. 18-24.

edu44.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2/13/2021

학부생 정원 감축 추진하는 서울대

서울대가 학부생 정원 감축을 추진하고 문·이과 통합 교육과 학교채를 발행해 2040년까지 재정 규모를 3조원대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을 세웠다. 앞으로 25년 이내 국내 대학의 절반 이상이 사라질 수 있다는 비관적인 전망이 제기됐다. The report, on population change and future prospects for the regional universities sector, predicts that just 190 out of a current 385 universities will still exist in 25 years’ time, with “competition for survival in non-metropolitan areas likely to be fierce.” The predictive model is predicated on projected figures that also include unborn children based on the current low fertility rate of the population.

edu43.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2/6/2021

4차 산업혁명 시대 교육 변화 필요

경기도민 10명 중 9명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교육 변화가 필요하고 그 변화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이해하고 적용하는 교육과정 강화, 학생 특성을 반영한 교육평가 변화, 디지털교과서 활용 등 교육 방법 변화, 무선인터넷 교실, 스마트기기 보급 등 교육환경 개선을 기대한다고 답했다. We may be living through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yet our schools and education systems still resemble those from the First. :Community collaboration to include parental engagement, Environmental action to recognise essential climate action in schools, Innovation that extends not just to technology but also pedagogical approaches, Overcoming adversity to learn about how we build...

edu42.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1/29/2021

대학 원격교육관리위 설치 의무화

교육부가 원격교육법 후속조치로 원격수업 질 관리를 위해 내년 3월부터 대학은 원격교육관리위원회를 반드시 설치, 학생위원이 30% 이상 참여토록 했다. 고등교육 예산안에서 대부분을 차지하는 국가장학금 지원과 국립대 인건비 등을 빼면 주요 예산은 정부 재정지원 사업에 몰려있다. 2U Inc. bought an online course platform called edX that was created nine years ago as a nonprofit and joint venture of the MIT and Harvard University. The platform has a brand with prestigious origins and more than 40 million registered users around the world. “Affordability is key to the model,” Paucek said. “That’s real. As the cost goes up, it gets harder and harder to get people interested. And we pay for all that.”

edu41.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1/22/2021

불수능에 수능최저 못 맞춘 학생 많을 듯

문이과 구분이 없는 '통합형 수능'이 처음 시행되면서 국어·영어·수학이 다소 어렵게 출제돼 수능최저학력기준을 맞추지 못한 학생이 증가할 것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코로나19 확산세에도 수도권도 전면 등교를 실시, 지난해 4월 초유의 '온라인 개학' 이후 1년7개월여 만에 전국 학교 등교수업이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을 회복하게 됐다. All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nationwide resumed full-fledged in-person classes in line with the government's "living with COVID-19" policy meant to bring the country gradually back to pre-pandemic normalcy amid high vaccination rates. Under the first phase, people are allowed to gather in groups of up to 10, regardless of vaccinations.

edu40.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1/15/2021

교육기업들, 에듀테크 경쟁 뜨겁다

교사의 가정방문 형태로 형성됐던 유·초등 학습지 시장이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한 가정학습 증가, 자기주도학습 중요성 강조 등 디지털 학습지 경쟁으로 재편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제 AI 활용은 교육 업계에서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관련 투자도 계속 늘고, 에듀테크가 업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Mathpresso, the Seoul-based edtech company behind QANDA, an AI-based learning app for K-12 students, announced that it has added Google as a new investor. BrightChamps, which is valued at nearly $500 million in the new financing round led by Premji Invest, teaches kids programming and other skills in over 10 markets.

edu39.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1/9/2021

공립대 최초 내년 무상교육 도입

공립대 최초로 내년 신입생부터 무상교육에 들어가는 충남도립대학은 12개 학과에서 일반전형 44명과 특별전형 7명,모두 51명의 수시 2차 신입생을 모집한다. 김용찬 총장은 "전국 최고 수준의 교육복지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최상의 교육환경을 마련해 꿈을 이루고 지역 인재로 성장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As the Korean government aims to increase foreign enrolment to 200,000 by 2032, now’s a good time to apply to one of the country’s 35 universities listed in the THE World University Rankings 2021. Applicants can apply via one of two tracks: either via the Korean Embassy in their country of residence or via the university directly.

edu36.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1/1/2021

수능 이후 전국 학교 전면등교

교육부는 11월부터 단계별 일상회복 전환으로  3주간 학교별 준비기간을 거친 뒤 대학수학능력시험 이후인 다음 달 22일부터 전국 학교의 전면등교를 허용할 방침이다. 대학 캠퍼스도 실험·실습·실기 수업 위주로 진행되던 대면수업이 소규모 이론 수업으로 확대되면서 등교하는 대학생들로 점차 활기를 띠고 있다. South Korea will fully resume in-person school classes next month in line with the government's "living with Covid-19" scheme, the Education Ministry said. Yoo Eun-hye announced new measures to allow all kindergarten to high school students to fully attend schools from Nov. 22, and universities to gradually expand face-to-face lectures.

edu37.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0/25/2021

학문연구·직업교육 중심대학 재구조화 필요

전문대교육협의회가 ‘직업교육기본법’ 제정으로 학문연구중심대학과 직업교육중심대학으로 학문 영역을 명확히 해 고등교육의 정체성을 재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부가 단계적 일상회복 추진에 맞춰 학교 방역 체계를 최대한 유지하면서 수도권 등 상대적으로 등교가 위축됐던 지역의 등교 추가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Many national universities in other provinces, even prestigious ones, are experiencing a sharp decrease in the number of students. The cause is a combination of the declining birthrate, the lack of infrastructure in other provinces compared to in the capital, and concerns over job opportunities.

edu36.jpg
  • LA's official Twitter page
  • Subscriber's suggestion

10/18/2021

대면 수업 기조 전환하는 대학

내달부터 시행될 '단계적 일상회복'에 앞서 일부 완화된 방역 조치가 적용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는 가운데 서울대도 일부 대면 수업을 시행했다. 서울 각 대학도 거리두기가 3단계 이하로 완화되면 소형 강의 위주로  대면 수업을 속속 재개할 준비에 나서고 있다. George Mason University President Gregory Washington said he envisions Mason Korea as an expanding presence, not only in its home country but throughout Asia. On the first day of COVID-19 vaccinations for teens under 18, high schoolers shared their hopes of returning to face-to-face class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