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ducation News
Top stories summarized by our editor

세종시 11개교, 미래형 학교공간 혁신 추진

July 12, 2020

세종시교육청이 일반 교실, 복도, 특별실, 운동장, 홈베이스 등에 미래형 학교 공간 혁신 프로젝트 '세종꿈마루 영역단위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초중교 11개 학교의 학생, 학부모, 교직원은 교육과정과 연계한 다양한 유형의 학교 공간 설계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게 된다. COVID-19 is changing the look of classrooms. Virginia Tech is working to redesign all classrooms and lab spaces to adhere to public health and safety guidelines set by the Virginia Department of Health. Before these classroom changes began, Virginia Tech gathered insight from other state universities and its own faculty on how to safely map out rooms.

연합뉴스, Augusta Free Press

입시 다양성, 외부 공공사정관 도입으로 투명성 높여

July 06, 2020

수능 최저기준 미반영, 자소서·추천서·면접이 없는 3無 전형과 수요자·현장·역량 중심의 입시에 한양대학교는 외부 공공사정관 도입 등으로 투명성을 강화했다. 이재진 한양대 입학처장은 "학교에 맞춰진 특정한 인재상이 아니라 학업 역량, 자기주도와 창의, 소통 등의 다양한 역량을 가진 학생들이 교내에서 상호작용하길 기대한다"며... The suicide rate for the student-age population is high, and there is evidence that the pressure on high school students to perform in a highly competitive school environment is part of the reason. The Harvard admission standard includes not only tests and grades, but also other factors including, letters, leadership, accomplishments, employment and family conditions.

조선일보, Korea Times

10년 내 대학 절반 사라진다, 논문 중심 평가시스템 지양해야

June 28, 2020

현재 한국 과학기술 대학 교육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실무 연구역량이 부족한 논문 중심으로만 평가하는 시스템이란 지적이 나왔다. 김정호 KAIST 교수는 “대학들은 비대면 교육 시대에 빨리 적응해야 하며, 경쟁력 있는 몇 개의 강의 콘텐츠와 교수만 살아남을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Other vulnerable higher education institutions without effective safety nets may downsize, consider mergers or declare bankruptcy. In global higher education, we can now see three conversations :Rethinking university models, Domains of experimentation and The blind spots of higher education

서울경제, University World News

교육부, 한국형 원격교육 추진

June 21, 2020

교육부가 디지털 인프라 구축, 초·중등 교수학습 혁신, 대학 원격교육 활성화,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 격차 해소 등 한국형 원격교육을 추진한다. 또한, 소프트웨어 교육 저변 확대를 위해 22일부터 7월5일까지 인공지능 부문을 추가한 '2020 온라인 코딩파티 시즌1'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An international online forum on the future of education amid the rise of distance learning in the post-coronavirus era will be held Wednesday, the KASIT said. The forum follows a forum held by KAIST in April on global cooperation in the post-coronavirus era, which looked into the COVID-19 crisis and how it affects politics, economy, industry and education.

전자신문, 뉴스1, Korea Herald

불리해진 고3 입시, 교육부 구제방안 나오나

June 07, 2020

일각에서 수능 추가 연기나 수능 난이도 조절, 수시 기준 변경 등이 필요하다는 주장에도 교육부는 아직 이렇다 할 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생 선발 전형은 대학 자율에 맡겨져 있지만, 재수생과 재학생 간 유불리 완화 방안에 대해 대교협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With the final batch of students returning to classes, South Korea completed its phased school reopening scheme despite growing anxiety over a second wave of new coronavirus infections. To prevent an outbreak at schools, the ministry has allowed each school to run a different -- sometimes rather complex - schedule designed to maintain social distancing.

중앙일보, Yonhap

학원 특별점검, 전국 학교 607곳 등교 못해

June 01, 2020

교육부는 학원을 통한 학생 감염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14일까지 학원에 대한 합동 점검을 실시하고 전국 607개 학교가 등교 수업일을 조정했다. 인터넷교육 사업과 직영학원을 운영하는 메가스터디교육이 손주은 메가스터디 의장이 지분 매각을 추진하면서 인수합병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A rise in infections linked to cram schools in South Korea's capital has raised alarm over school reopening, with more students set to return to classrooms later this month. Schools in affected areas have rescheduled their reopening to prevent bigger repercussions.

연합뉴스, 서울경제, Yonhap

코로나19 이후 교육의 뉴노멀과 교육혁신

May 24, 2020

코로나19 이후 온라인 수업이 확대되고 교사의 역할은 점차 지식의 공유 및 재창출로 바뀌고 티칭보다 코칭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뉴노멀이 전망된다. 초등학교‧유치원의 등교수업을 이틀 앞두고 서울 강서구 유치원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원격수업을 논의중이다. Several schools closed down in Seoul, South Korea after a kindergarten student contracted the coronavirus from his art teacher. The art school’s 91 students, three teachers and two parents have all been tested for the virus and are awaiting their results, which will come out early.

프레시안, 중앙일보, New York Post

이태원 코로나19 사태에 등교개학 일주일 연기

May 10, 2020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하며 13일로 예정됐던 고3 등교개학이 일주일 연기되고 나머지 학년도 기존 계획보다 일주일씩 미뤄졌다. 교육부는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등을 고려해 등교 추가 연기 여부를 이달 20일께 발표하겠다고 예고했다. South Korea announced plans to reopen schools a week later than scheduled after dozens of infections coming from clubs in the city's multicultural neighborhood of Itaewon triggered concerns over a bigger outbreak. The announcement comes just two days before high school seniors, who are currently taking online classes, were set to return to classrooms.

한국경제, Yonhap

고3·중3 우선등교 검토, 5월 등교수업 준비됐나

April 26, 2020

정세균 국무총리가 늦어도 5월 초 등교시기와 방법을 안내하고, 고3·중3 학생부터 순차적으로 등교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현재 초·중·고교부터 대학·대학원까지 모두 합치면 약 840만명의 학생이 초유의 '온라인 개학'을 하고 원격수업을 듣고 있다. The Scottish government is considering if it is feasible for children to carry out physical distancing in schools once the lockdown is over. In South Korea, classrooms opened again at the beginning of April. But they remained empty of pupils as a decision was taken to start the new term online.

뉴스1, 연합뉴스, BBC

원격·등교수업 병행 유형, 감염병 추이를 보고 결정

April 12, 2020

교육부 이상수 국장은 원격수업·등교수업 병행 방식 관련 “학년별로 등교할지, 일주일에 몇 번 등교할지 등을 감염병의 추이를 보고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원격수업과 등교수업 병행 시점도 코로나19 확진자 숫자 외에 여러 변수를 염두에 두고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South Korean students in their final years of high school and middle school started classes on Thursday, with other grades starting school the following week. There wasn't a huge amount of time between the government's decision to start schools online and the start of the semester, so there will inevitably be huge teething problems.

서울경제, Forbes

1 / 14

Please reload

기사배열책임자 성욱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청희

IN CHARGE OF ARTICLE ARRAYS SIMON SUNG

IN CHARGE OF JUVENILE PROTECTION GRACE PARK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자료제공자 또는 엘에이에 있으며, 무단 이용의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